2017/06/19 23:24

9급 공무원 시험에 대한, 장광설은 아닌 여의도

지난 주말 9급 공무원 시험이 있었던 모양이다. 개중에는 장광설의 '설'이 '혀 설'인가 '말씀 설'인가, 'shrimp'가 슈림프인가 쉬림프인가 하는 식의 문제도 더럿 있었던가 보다. 적지 않은 언론들이, 이러한 지엽적 지식이 공무원이 되고 난 뒤 어떤 도움이 되겠느냐며 비판하고 있고, 수험생이나 소위 전문가들의 견해도 덧붙이고 있다. 한 신문은 다음날 1면에 큼지막이 공간을 내어 "일반직 공무원의 가장 말단으로, 민원 업무 등 (...) 어려운 한자어나 고유어, 역사적 인물의 저서 목록 등 단편적인 지식을 외우지 않아도 업무를 수행하기엔 아무 지장이 없다."라고 썼다(6월 19일자 조선일보 1면). 본디 토달기 좋아하는 블로거들도 매한가지다.

그런데 사실 기사가 잘 지적한대로, 9급 공무원의 일은 높은 차원의 사고를 요하지 않는 단순하고 반복적인 업무에 그친다. 따라서 9급 공무원에 필요한 덕목은 고차원의 업무능력이라기 보다는 오히려 자신에게 주어진 일을 (비록 그 일이 보잘 것 없는 줄 알면서도) 끈기있게 충실히 수행하는 자세이다. 그러한 자세를 시험하려면 지원자가 외래어표기법이나 한자어의 어원과 같이 공무생활에 아무 쓸데없어 보이는 것을 "토달지 않고" 묵묵히 공부해왔는가를 재 보는 편이 더 맞을지 모른다. 민원창구에서는 똑똑한 직원보다 성실한 직원이 더 훌륭하다.

"어처구니 없는" 문제들은 또 한편 "역장벽"으로 순기능한다. 특출한 재능이 요구되지 않는 9급 공무원을 뽑는 시험에 5급 공무원 시험에서와 같은 논리 문제를 출제한다면 어떻게 될까? 9급 공무원을 하기에는 "아까운" 인재들이 단기간의 미취업 공백을 때우거나 "잠시간의 알바"를 한다는 생각으로 쉬이 9급 공채시험에 뛰어든 후 (실제로 이들이 합격할 것이다), "문제가 해결된 후" 일을 그만두겠다 한다면 말이다. 관료사회는 낭비적인 신입 업무교육을 계속해야 하며, 실제 9급직에 오래 근무할 인력은 일자리를 구하지 못하고 만다. 요컨대 9급 공무원 시험은 "어떠한 부류의 사람들은 쳐다보지도 않게끔" 만들어야 하는 목표도 분명히 가지고 있다.

그러니까 어쩌면, 아니 높은 확률로, 장광설의 '설'이 '무슨 설'인가, 'shrimp'를 한글로 어떻게 써야 하는가 하는 식의 어처구니 없는 문제들은 사실 상당히 잘 고안된 문제들이다. 사실 시험이란 본디 그런 것이고, 수험생들은 불쌍하기 매한가지다. 그러니까 너무 억울하다, 혹은 황당하다 여기지는 말기를. 슈림프(가 맞다고 한다) 얘기가 나와서 말인데, 내일 점심엔 오랜만에 새우튀김이나 한번 먹어야겠다.

1 2 3 4 5 6 7 8 9 10 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