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01/15 18:38

메탈리카Metallica 내한공연 and Babymetal: WorldWired Tour 데뷔 공연 홍대

2017년 1월 11일 금요일, 서울 고척 스카이돔.
메탈리카Metallica 내한공연 and 베이비메탈Babymetal: WorldWired Tour 데뷔 공연.

누군가 내게 헤비메탈의 팬이냐 묻는다면, 얼마간 고민하다 아니라 답할 듯 하다. 그러나 나는 메탈리카의 헤비한 팬임을 자부한다. 메탈리카는 이 양립불가능해 보이는 이야기를 쓰게하는 밴드다. 열 장의 정규앨범을 수없이 들은 것으로 모자라, Master of Puppets를 라이브로 들은 것도 이제 세 번이 되었다.

사실 이전과 같은 감흥을 얻지 못했던 까닭은, 어쩌면 그 익숙함에 있었을지도 모른다. 제임스가 "서울에 있는 메탈리카 식구들!"이라 불렀을 때 그 말의 편안함도, 이젠 정말로 편해졌기 때문은 아니었을까.

모든 관계가 항상 짜릿하고 긴장되어야 하는 건 아니다. 가장 강렬한 음악을 하는 세계적인 밴드를 편하게 대하는 것은, 그리고 그럼으로써 하나하나의 두드림과 튕김과 긁음을 보다 차분하고 명료히 느끼는 것은, 헤드뱅잉과 모슁이 가져다주지 못하는 그 나름의 재미가 있었던 것이다. 그걸 배웠다. (물론 말은 이렇게 하지만, 다음날 여전히 몸은 여간 뻐긋한 정도가 아니었다.)

야구팬이 아닌 록음악의 팬으로 고척돔을 먼저 방문하게 됐다. (고척의 첫 해외 손님은 메탈리카였다!) 공연장의 관객으로서 돔구장에 아주 좋은 점수를 주기는 어려웠다. 그럼에도 세계 각국에서 온 친구들과 끽연을 하며 메탈리카 가족이 되었음을 확인한 장소로는 크게 부족하지도 않았다. 그들이 새 앨범 투어 첫번째 도시로 서울을 선택한 이유는, 자신들이 더이상 시장바닥에서 돼지머리를 보고 마냥 신기해했던 이방인이 아니라, 이제 서울이 진짜 가족이 되었다고 알리기 위함 - 혹은 주입시키기 위함hard-wired - 이었다 하면 너무 나간 것일까.

아 마지막으로, 처음 보는 베이비메탈은 귀여웠다고 해두자. (적어도 툴보다는(...) 반응이 좋았던 것 같다...)


메탈리카 셋리스트 Metallica setlist (Wired from Hardwired... to Self-Destruct)
Metallica, at Gocheok Sky Dome, Seoul, South Korea: WorldWired Tour - the first concert; January 11th, 2017.
  • HardwiredWired - 모두가 궁금해했던 새 앨범 첫 투어 첫 곡은 하드와이어드. 그리고 전 세계 메탈리카 동포들에게 고하느니, 이번 투어는 배경 영상도 주목하세요. (일단 스크린부터 5분절 간지...)
  • Atlas, Rise!Wired - 몇 번 돌려보지 못한 신보에서 일단 제일 박히는 곡. 그러나 13개의 뮤직비디오(전곡 MV화 클라스...) 중에선 제일 후줄근(?)합니다.귀찮아 에잇 그냥 녹음실황
  • Sad But True
  • Wherever I May Roam
  • The Unforgiven - 메탈리카가 요즈음의 청문회를 본다면, 이 노래를 부를지도 모를 일이다. 그 이름, 용서받지 못한 아니 못할 자들을 향해. "I dub thee unforgiven."
  • Now That We're DeadWired (메탈리카 첫 라이브 연주) - 신보에서 K군이 제일 꽂혔다던 노래, 어련히 해주셨네. 밴드 입장에서도 기념해야 할 연주라, 아예 메탈리카 쪽에서 제대로 영상 공개했다. Halo on Fire도 마찬가지.
  • Moth Into FlameWired
  • Harvester of Sorrow
  • Halo on FireWired (메탈리카 첫 라이브 연주) - 역시 기념해야 할 연주라, 아예 제대로 영상 공개했다(2).
  • The Four Horsemen - 발표된 지 34년 되었으며, 서울에서는 처음으로 제대로 불린 포 호스믄.
  • One - 한주 뒤 북경 공연에선 랑랑과 또 한번 콜라보를. 이건 좀 부럽지만,
  • Master of Puppets - 여전히 중국에서는 Master of Puppets가 연주되지 않았습니다. 몇해 전 첫 방중공연에서도 메탈리카는 "연주 가능한" 40곡을 중국 정부로부터 "통보"받았죠. 셋리스트는 우리가 정한다는 독재정권 클라스! 근데 생각해보니 우리도 블랙리스트가 있었잖아... 예라이 빌어먹을 빨갱이 정권...
    "혹여 한국 정가에 꼭두각시와 그 주인의 놀음이 있었다는 이야기 들으신적 있나요?"라고 적었었는데 진짜 일주일 뒤에 이런 인터뷰가 공개됨ㅋㅋ 공중파 출연해서 한마디 해주시는 대니쉬 사민주의자 킹스 갓리히옹ㄷㄷ 근데 왜 이렇게 늙으셨나ㅠㅠ 그와중에 패널은 "Master of Puppets을 번역하면 비선실세" 드립ㅋㅋ
  • For Whom the Bell Tolls
  • Fade to Black
  • Seek & Destroy - Seek and Destroy가 마지막 곡이 아닙니다! 뻔할 뻔자를 깨려는 듯.
  • Battery
  • Nothing Else Matters
  • Enter Sandman

1 2 3 4 5 6 7 8 9 10 다음